2011년 7월 2일 토요일

박정희에 대한 특정 집단의 정서가 맹목적인 것은 확실하다.
불행인 것인 정희에 대한 향수를 딸인 근혜에게 이입시키고 있다는 것이고,
다행인 것은... 공주께서 후사가 없다는 것이다.

두환이에 대한 특정 집단의 정서가 맹목적인 부분도 있다.
다행인 것은... 이들이 생각없는 좀비라는 것이고,
불행인 것은 죄에 따른 벌이라는 것을 법원만이 집행할 수 있다는 것이다.

김대중을 향한 특정 집단의 정서가 맹목적인 경우가 많은 것은 확실하다.
다행인 것은... 다시는 김대중 같은 인물이 등장하지 않을 거라는 것이고,
불행인 것은 다행과 마찬가지로 다시는 김대중 같은 인물이 등장할 수는 없다는 것이다.

노무현에 대한 특정 집단의 정서가 맹목적인 것은 확실하다.
다행인 것은 그런 사람들의 꿈도 이루어 질 수 있다는 작은 희망을 보여 줬다는 것이고,
불행인 것은 그들이 비주류라는 것과 추후에는 이루어지기 어려울 거라는 것이다.

명바기에 대한 정서가 맹목적인 사람들도 있다.
다행인 것은 이들 대부분이 정권이 바뀌면 그를 버릴 것이라는 것이고,
불행인 것은... 내 조국 산하가 이미 파헤쳐져 버린 후에도 그 10bird는 잘 살고 있을 거라는 것이다.

중간에 빠진 태우와 영삼이는 소시민인 내 기억에도 남아 있지 않는 듣보잡이고, 최규하는...유령처럼 존재 자체도 희미하다. 왜냐면, 이들의 존재 자체가 저 위에 언급한 사람들이 없었다면 역사에도 남아 있지 않을 녀석들이니...

하지만 진짜 불행은 내가 웬만한 정권을 다 거친 노땅 아저씨가 되어 버린 것이고,
더 큰 불행은 혹시 공주의 후사가 등장했을 때이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