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7월 26일 목요일

소주
일명 '주정'이라 불리는 양조용 에틸알콜에 조미료와 물을 섞어서 만든다.
이 과정에서 화학물질이 15가지도 넘게 소비되는데,
소주 회사들이 담합해서 성분표기란에 이런걸 안 쓰기로 했다.

그래서 우리는 겨우 아스파탐정도 들어간 줄 아는데,
사실은 수십가지 유해한 화학물질과 스테비오사이드 같은게 들어간다.
스테비오사이드는 미국과 유럽에서 사용이 금지된 약품이고, 홍콩과 호주는 수입금지 품목이다.
이것이 한국 소주를 호주에 수출 못하는 이유다. 스테비오사이드가 들어가서 그렇다.

결국 국산 소주는 아세톤이나 공업용 알콜에 물을 타서 먹는것이다.

주류는 '식품 완전 표시제' 대상에 해당되지 않아, 각종 감미료 사용에 대해 표시 의무가 없다.
이 문제는... 주류업계가 지네끼리 담합해서 성분표기를  안하도록 법을 만든 결과이다.
왜냐하면 주성분이 뭔지 우리가 몰라야 하기 때문이지.

심지어 주정조차도 원산지 표시대상에서 제외됐다.
현재 주정은 국내에 한 회사가 독점공급 하는데, 주재료는 동남아에서 나오는 '타피오카'이다.
이걸 각종 화학물질로 정제하여 알콜을 뽑아내어, 이 알콜을 '주정'이라는 이름으로 소주회사에 판매한다.
주재료에 '에틸 알콜'이라 쓰면 마시는 사람이 기분 나쁘니까, '주정'이라는 요상한 이름을 쓴다.
---***---
국산 맥주
국산 맥주는 어떠냐하면...
그냥 보리차를 끓여서 알콜붓고 탄산 충전한 것이 국산 맥주다.
이게 그 유명한 '하이 그래피티 공법'의 비밀이다.
하이 그래피티 공법을 한국말로 번역하면 '희석식 맥주'라고도 한다.

그리고 국산 맥주는
맥아, 홉 등 주재료의 질이 떨어질 뿐 아니라,
홉의 함유량이 독일 맥주의 1/2, 일본 맥주의 2/3 수준에 불과하다.
또한 쌀, 옥수수, 각종 전분·당분 등 부재료의 함유량이 많다.
출처:설탕, 된장, 간장, 소주, 맥주

결론 : 술도 집에서 담궈 먹자. 근데 정종은 괜찮을까?
Categories: